글쓰기를 시작하며...

 



어느 책에선가 매일 30분씩 글을 아무 것이든 쓰는 버릇을 들이는 것으로 창조성을 기를 수 있다는 것을 본 적이 있다. 그 책에서는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쓰는 것을 권장했지만. 암튼 오늘부터 나도 매일 글을 쓰려고 한다. 주제는 아무거나. 최근 말을 논리적으로 하는 것에도 어려움을 가끔 느낀다. 그리고 내 안에 창조성도 거의 메마른 듯한 느낌을 많이 받는다. 뭔가 내 것을 만드는 훈련을 게을리 한 탓인 듯 싶다. 그런 훈련으로서 30분 자유롭게 글쓰기는 매우 유용할 듯 싶다. 일을 하면서 하게 되는 것들은 최근에는 좀 항상 하던 것들이라는 느낌이 강하다. 타성에 젖어 있다는 표현이 어울릴 듯 싶다. 이런 글 쓰기는 그런 타성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. 

사실 생각해보면 내가 하고 싶지만, 하지 못한 말들이 있다. 해야 하지만 하지 못한 말도 있을 것이다. 당연히 하기 싫은데도 한 말도 있고, 하지 않아야 되는 데 했던 말들도 있다, 이런 글쓰기를 통해서 하고 싶은 말을 할 수도 있을 것이고, 해야 할 말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. 그리고 나의 실수들을 조금이나마 그리고 늦게나마 수정하고 다음에는 그러지 않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...



댓글

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

어머니와 매일 밤 교대 운동장을 산책하던 기억

사무실에서 어머니 사진을 하나 꼭 찍어야겠다

자책하는 유형